- 모교소식



조회 수 67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CC 허재 "만세"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프로농구 챔프 7차전에서 삼성을 꺾고 우승한 KCC의 허재 감독이 우승이 확정적이자 만세를 부르고 있다. 2009.5.1 ka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최고의 스타 플레이어로 이름을 날렸던 허재(44) 전주 KCC 감독이 사령탑 취임 3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지도력을 발휘했다.

허재 감독은 1일 전주 체육관에서 열린 2008-2009 동부프로미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 7차전에서 승리를 지휘하며 시리즈 전적 3승2패로 우승 기쁨을 맛봤다.

국내 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선수와 감독으로 모두 우승컵을 차지하는 이정표를 세운 것이다.

허재 감독은 선수 시절 `농구 대통령' `농구 천재' `농구 9단'이라는 화려한 수식어가 따라다닌 최고의 스타였다.

상명초등학교 4학년 때 농구를 시작한 허 감독은 용산중학교를 거쳐 농구명문 용산고에 진학해 고교 1학년이던 1981년 쌍용기대회를 제패하면서 단숨에 고교 무대를 평정했다.

고교 최고의 선수로 주목을 받던 그였지만 졸업 후 당시 대학농구를 양분하던 연세대와 고려대를 거부하고 중앙대로 진학했고 1학년이던 1984년 춘계연맹전에서 팀을 정상으로 이끌고 신인상을 받아 화려하게 데뷔했다.

그는 환상적인 드리블에 의한 개인돌파 능력, 송곳 패스, 화려한 골밑 플레이를 선보이며 한기범, 김유택 등과 호흡을 맞춰 1986년 농구대잔치 2차 대회와 추계연맹전 우승을 이끄는 등 중앙대를 대학 최강팀의 반열에 올려놨다.

대학 졸업 후 기아자동차에 입단, 1991년 1992년 팀을 농구대잔치 정상으로 이끌고 최우수선수(MVP)로 뽑히는 등 1990년대 농구대잔치에서 최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프로농구에서도 허재 감독의 명성은 시들지 않았다. 원년(1997년)에는 기아 우승의 주역이었고 1997-98시즌에도 팀의 준우승과 함께 플레이오프 MVP로 선정됐다.

이후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다 2002-03시즌 TG삼보의 챔피언결정전 때 노장 투혼을 발휘하며 마지막 우승을 경험했다.

그는 개인기록에서도 프로농구 통산 365경기 출장과 4천524득점, 1천572어시스트, 1천148리바운드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2003-2004시즌 원주 TG에서 플레잉코치로 활약하며 마지막으로 우승 반지를 꼈던 허재 감독은 KCC 지휘봉을 처음 잡았던 2005-2006시즌 팀을 4강 플레이오프에 올려놓으며 `스타 출신 감독은 성공하기 어렵다'는 스포츠계의 속설을 뒤집었다.

특히 이번 시즌 팀이 정규리그 초반 8연패까지 당하며 9위까지 밀려났지만 `국보급 센터' 서장훈을 내보내고 신인 가드 강병현을 받는 트레이드를 하는 등 위기관리 능력을 보여주며 결국 챔피언결정전까지 끌어올리는 수완을 발휘했다.

프로농구 출범 이후 시즌 도중 8연패 이상 당한 팀의 최고 성적이 이전까지 1999-2000시즌 기아가 9연패를 당하고도 6위를 했던 것이라는 점을 보면 KCC가 8연패 충격을 딛고 우승까지 차지한 것은 허재 감독의 뛰어난 지도력을 보여준 것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중앙대F3'류승우-심상민-우주성,'20세 치명적 매력'의 귀환 사무국 2013.08.20 5005
26 조영증 동문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 선임 file 사무국 2013.03.26 6163
25 2013 중앙대 신년음악회 CAU New Year's Concert(2/2) 사무국 2013.02.25 5972
24 2013 중앙대 신년음악회 CAU New Year's Concert(1/2) 사무국 2013.02.22 5331
23 2012 중앙대학교 대학홍보영상 사무국 2013.01.01 5890
22 2011 중앙대학교 대학홍보영상 사무국 2013.01.01 5372
21 최근 학교동향기사(한겨레2) caurotc 2010.05.05 7588
20 최근 학교동향기사(한겨레) caurotc 2010.05.05 7566
19 멋진 후배님... 화이팅.... 운영자 2010.04.06 7374
18 대학연맹전/중앙대 5연속 우승 달성 운영자 2010.03.27 7709
17 CAU도서관 의자기부에 대한 공지 caurotc 2009.08.17 7722
16 지난 3일 교수 68명 시국선언문 발표 caurotc 2009.06.11 6538
15 중앙대학교 /중대신문/UBS/중앙문화/중앙헤럴드/대학원신문[바로가기] caurotc 2009.06.06 6391
14 중앙대학교의 4계절 file caurotc 2009.06.05 6637
13 Night of CAU [중앙대학교의 야경] file caurotc 2009.06.05 6538
12 2009년 이사회 및 정기총회 개최 file caurotc 2009.05.28 6326
11 동창회장 인사말 caurotc 2009.05.25 6493
10 유용태 동창회장 연임 확정 caurotc 2009.05.25 6486
» <프로농구> 허재 `농구천재'에서 `명장'으로 caurotc 2009.05.02 6712
8 우리동문 중앙대30기 이영철 중령진급을 축하합니다. caurotc 2009.04.30 7542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